에..남자셔츠는 맵시있게 트루젠;; 휴식

사실 옷에는 그리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였습니다.
어쩌다가 패션의 중요성을 실감한 이후로는 나름 신경을 쓴다고 쓰고 있죠.
살이 쏘오옥 빠지고 나서는 맵시있는 옷을 입을 수 있게되서 여기저기 쏘다니면서
홈페이지에서 브랜드 컨셉도 보고, 카달로그보고, 매장서 이것저것 입어도 보게 되더군요.

평소 옷차림이 간지나는 셔츠에
청바지나, 양복바지나 뭐 정장.. 이런식이라..
셔츠를 살 때 아주 많이 고민하고 예민하게 보는 편이랍니다..
그런데 많이 돌아보면서 명품부터 아주 저렴한 셔츠까지 이것저것 입어보니
저한테는 가격대, 색감, 재질, 모양 등 트루젠이 딱 좋더군요. 그냥 좋은게 아니라 완전 좋다는 -_-;;;

매장들리셔서 셔츠를 보시면 아시겠지만
색깔, 단추, 모양, 재질, 무늬 등 참 센스있고 예쁜거 많이 있습니다.
가격대도 5~6만원선으로 쓸만하신 것을 구하실 수 있구요..
뭐 조인성 '삘~'난다고 혼자서 '아.. 역시 간지나;;'이런 착각도 해볼 수 있고;;

참, 명품관 들러서 비싼 셔츠도 입어보긴 했는데,
잘 맞고 좋으면 사도 아깝지 않겠다 생각했는데 별로더군요.. 가격부담만 크고..
뭐 옷걸이가 안좋은 것일 지도 모르겠지만요. -0-;
남친이나 아는분 선물하시거나 본인 셔츠살 때 꼭 가서 보시길..
(심지어는 은색갈치정장마저도 여긴 어찌 그리 몸에 착 달라 붙고 좋던지;;;;

아.. 간지나는 셔츠를 링크하고 싶으나 카달로그나 인터넷에는 이미지가 없어서;;
브랜드 관련한 내용만 링크 거는 것으로..;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